writing date
2019.10.10
modification day
2019.10.10
author
rmaskfk
hits
1578

자리를 뒤로 하였다.

 

 

담라다는, 우리들에게 우아하게 고개를 숙이고, 그 자리를 뒤로 하였다.

 

 

 

자신이 책임을 지고, 마물노예로써 잡은 마물들을 건내준다, 고 약속하여서.

 

 

 

그리고 일주일후, 약속대로, 템페스트에 해방된 마물들이 보내져오게된 것이였다.

 

 

 

 

잡힌 엘프를 포함하여 희소(레어)마물들이, 속속들이 마차로 옮겨져왔다.

 

 

 

상당히 고급스런 마차에 태워져, 대우는 좋은 듯 하다.

 

 

 

원래부터 우리들에게 적대한 의지는 없었던 것이겠지.

 

 

 

생각해보면, 동료가 납치당했다고 호소해온 엘프의 장로들에게도, 상처다운 상처는 보이지 않았다.

 

 

 

적대하지 않을 수 있도록, 누구한명 죽이지 않고 상처도 입히지 않고, 세심한 주의를 한 작전이였다고 생각된다.

 

 

 

그렇다는 것은. 말이다.

 

 

 

마소량적으로의 랭크는 C~B랭크 쯤의 느낌인 엘프이지만, 여러가지 마법을 사용할 수 있다.

 

 

 

단순하게 랭크대로의 강함이 아니라, 상당히 성가신 종족인 것이다.

 

 

 

아무리 피폐하였다고는 하나, 상처하나없이 일방적으로 농락하여, 수십명을 납치한다고 하면, 헌터들의 실력은 잴수도 없다.

 

 

 

수명에 의한 습격이었다고 말했었는데, 적어도, A랭크라고 생각해야겠지.

 

 

 

주의깊은 것이다.

 

 

 

또, 그러한 자들을 거느리는 조직, 뒷 직업 전문이라는 것이였는데 결코 깔보고 착수한 것은 아니겠지.

 

 

 

데려오는 마물노예들을 바라보면서, 나는 다시금 마음을 다잡는 것이였다.

 

 

바카라사이트
우리카지노
더킹카지노
카지노사이트
코인카지노
퍼스트카지노
예스카지노
더나인카지노
attached file
there is no attached file